대한민국 100년

4월 13일 광복회 <월간 순국> 편집부 인터뷰
<장강일기>, <영원한 임시정부 소년> 일본어판…
정경모 선생 시민 조문 방문
학술회의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어떤 곳이어야 …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2기 청년위원단 모집[추가모집…
[보도자료] 임시정부기념관, 어떤 곳이어야 하나…모레 학…
김자동회장 제2회 우당상 수상
<인터뷰>김자동회장님과의 인터뷰
<왜냐면>전태일을 외면하는 김창룡의 나라 /한겨레
이제 민주의 '제도화'가 필요하다.
우리 안의 3․1혁명은 살아 있는가
우리 안의 3․1혁명은 살아 있는가
원희복 편집인(전 경향신문 부국장) 하버드대 램지어 교수의 “일제 위안부는 자발적 매춘”이라는 논문에 대해 세계적 비난이 일고 있다. 세계의 학자들이 그 논문의 근거를 밝히라고 요구했고, 결국 그는 ‘매춘계약서가 없다’고 실토했다. 출판사는 램지어에게 해명을 요구했고, 학계에서는 그가 쓴 이전 논문도 다시 검증하겠다고 나서고 있다. 이미 램지어는 ‘일본 조직폭력배는 대부분 조선인’이라는 엉터리 논문도 쓴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사건은 일본 우익자금으로 학자 행세를 하던 ‘국제 어용학자’의 천박한 실상이 드러나고 있는 것이다. 학문 세계는 그만큼 객관적 증거와 논리가 지배한다. 근거가 없는 주장이 한두 번이 아닌 몇 차례 이어졌다면 그는 학계에서 당연히 퇴출돼야 한다. 게다가 그의 교수직이 일본 자금이며, 그 대가로 역사적 사실을 왜곡했다면 이는 학자라기보다 장사치에 불과하다. 지금 램지어에 대한 세계적 비판은 지극히 당연하다. 그런데 램지어의 이런 엉터리 논문 배경이 된 사람이 있다. 바로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 박유하 세종대 교수, 극우논객 지만원 씨 등이다. 뉴라이트의 핵심 인물로 한나라당 여의도연구소 이사장을 지낸 안병직 서울대 명예교수도 있다. 이들이 “(매춘)업계에 있는 한국인들이 여성을 모집했다”며 “군대가 여성들을 강제로 끌고 올 필요가 없었다”고 주장한 부분을 램지어가 인용하고 있는 것이다. 결국 램지어의 엉터리 논문의 근거는 바로 우리 한국인이 제공한 것이다. 사실 미국 국제법 교수가 100년 전 한국에서 벌어진 사건에 대해 얼마나 1차 자료를 갖고 연구했겠는가. 대부분 2차 자료를 가지고 자금을 지원하는 일본의 입맛에 맞게 꿰맞췄을 가능성이 크다. 그 2차 자료를 제공한 사람이 바로 우리 주변에 있는 뉴라이트이다. 따라서 지금 램지어 논문에 대한 국제적 검증에 대해 이영훈, 안병직, 박유하 등도 분명히 해명해야 한다. 특히 램지어의 엉터리 논문을 지지하는 글을 올리기까지 했던 박유하는 뭐라 해명해야 하지 않을까. 자신의 논문과 글을 인용했다가 국제적으로 망신을 당하고 있는 램지어를 변호하거나 최소한 위로라도 해야 하지 않을까. 그것은 학자적 양심을 떠나 인간이라면 당연한 도리다. 또 아쉬운 점은 국제적으로 많은 전문가들의 치열한 검증이 이뤄지지만 정작 우리 역사 학계는 의외로 조용하다는 점이다. 이 분야를 연구한 학자들이 없어서일까. 아니면 학자들의 주장을 언론이 보도하지 않아서일까. 오히려 일부 학자와 언론은 이영훈 안병직 박유하 등 뉴라이트를 두둔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우리 문제를 세계 학계가 치열하게 논증하는 모습을 보면 우리 학계는 부끄러워해야 하지 않을까. 정부가 추진했던 일제잔재 청산 작업을 ‘문재인 정부의 관제 민족주의’라고 비판하는 사람도 있다. 최장집 전 고려대 교수는 문재인 정부의 역사청산 작업을 박근혜 정권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작업과 같다고 주장한다. 어찌 역사청산 작업을 시대착오적인 국정 역사교과서와 비교하는가. 우리 만큼 과거사 청산작업이 미진했다고 지적을 받는 나라는 없다. 최 교수는 요즘 학자라기보다 현실 정치에 대한 발언을 많이 하는 사람인지 모르는 바가 아니지만, 이는 ‘우리안의 친일’이 얼마나 뿌리 깊은지를 반증하는 것이다. 정부도 아쉽기는 마찬가지다. 외교부도 조용하다. 일본과 역사문제에서 외교부는 항상 ‘실익’을 강조하며 과도한 민족주의를 우려한다. 우리가 과거로 회귀하자고 하는 것도 아니고, 진솔한 사과를 바탕으로 새로운 시대를 열자는 것 아닌가. 그러면서 변하지 않는 일본, 거꾸로 극우적 군국주의로 치닫는 일본을 왜 지적하지 않는가.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이 논문이 정부가 대응할 정도의 가치가 있는 논문인지 (의문이다)”라고 말해 구설수에 올랐다. 이번 3․1절 대통령 기념사도 일본에 대해 매우 ‘완화’됐다. 문 대통령은 “한일 양국은 경제, 문화, 인적교류 등 모든 분야에서 매우 중요한 이웃”이라면서 대화 의지를 강조했다. 단호한 단어를 사용했던 과거 3․1절, 광복절 기념사에 비해 달라진 모습이다. 단호한 표현을 했던 작년, 재작년도 그랬지만 그런데도 일본은 이를 비판하는 외교적 결례를 범하고 있다. 결국 램지어의 오류는 오롯이 우리의 책임이다. 우리 학계가, 우리 언론이, 우리 정부가 제대로 못해서다. 그것을 지금 국제 학계가 세계 언론이 하고 있는 것이다. 3․1혁명의 정신은 독립선언서 첫 대목에 나와 있듯이 ‘독립국과 자주민’이다. 한 마디로 자주독립이다. 지금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국제적 검증 모습을 보면 3․1혁명 정신과 정반대다. ‘남’에 의해 얻은 해방이 결국 ‘분단’으로 이어졌다. 주권국가인 지금 위안부 문제 극복을 남에게 의존하고 있지 않은가 자문해야 한다. 102년 동안 우리는 무엇을 하고 있었는가. 우리의 3․1혁명 정신은 진정 살아 있기나 한 것인가.
우리 안의 3․1혁명은 살아 있는가
우리 안의 3․1혁명은 살아 있는가
원희복 편집인(전 경향신문 부국장) 하버드대 램지어 교수의 “일제 위안부는 자발적 매춘”이라는 논문에 대해 세계적 비난이 일고 있다. 세계의 학자들이 그 논문의 근거를 밝히라고 요구했고, 결국 그는 ‘매춘계약서가 없다’고 실토했다. 출판사는 램지어에게 해명을 요구했고, 학계에서는 그가 쓴 이전 논문도 다시 검증하겠다고 나서고 있다. 이미 램지어는 ‘일본 조직폭력배는 대부분 조선인’이라는 엉터리 논문도 쓴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사건은 일본 우익자금으로 학자 행세를 하던 ‘국제 어용학자’의 천박한 실상이 드러나고 있는 것이다. 학문 세계는 그만큼 객관적 증거와 논리가 지배한다. 근거가 없는 주장이 한두 번이 아닌 몇 차례 이어졌다면 그는 학계에서 당연히 퇴출돼야 한다. 게다가 그의 교수직이 일본 자금이며, 그 대가로 역사적 사실을 왜곡했다면 이는 학자라기보다 장사치에 불과하다. 지금 램지어에 대한 세계적 비판은 지극히 당연하다. 그런데 램지어의 이런 엉터리 논문 배경이 된 사람이 있다. 바로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 박유하 세종대 교수, 극우논객 지만원 씨 등이다. 뉴라이트의 핵심 인물로 한나라당 여의도연구소 이사장을 지낸 안병직 서울대 명예교수도 있다. 이들이 “(매춘)업계에 있는 한국인들이 여성을 모집했다”며 “군대가 여성들을 강제로 끌고 올 필요가 없었다”고 주장한 부분을 램지어가 인용하고 있는 것이다. 결국 램지어의 엉터리 논문의 근거는 바로 우리 한국인이 제공한 것이다. 사실 미국 국제법 교수가 100년 전 한국에서 벌어진 사건에 대해 얼마나 1차 자료를 갖고 연구했겠는가. 대부분 2차 자료를 가지고 자금을 지원하는 일본의 입맛에 맞게 꿰맞췄을 가능성이 크다. 그 2차 자료를 제공한 사람이 바로 우리 주변에 있는 뉴라이트이다. 따라서 지금 램지어 논문에 대한 국제적 검증에 대해 이영훈, 안병직, 박유하 등도 분명히 해명해야 한다. 특히 램지어의 엉터리 논문을 지지하는 글을 올리기까지 했던 박유하는 뭐라 해명해야 하지 않을까. 자신의 논문과 글을 인용했다가 국제적으로 망신을 당하고 있는 램지어를 변호하거나 최소한 위로라도 해야 하지 않을까. 그것은 학자적 양심을 떠나 인간이라면 당연한 도리다. 또 아쉬운 점은 국제적으로 많은 전문가들의 치열한 검증이 이뤄지지만 정작 우리 역사 학계는 의외로 조용하다는 점이다. 이 분야를 연구한 학자들이 없어서일까. 아니면 학자들의 주장을 언론이 보도하지 않아서일까. 오히려 일부 학자와 언론은 이영훈 안병직 박유하 등 뉴라이트를 두둔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우리 문제를 세계 학계가 치열하게 논증하는 모습을 보면 우리 학계는 부끄러워해야 하지 않을까. 정부가 추진했던 일제잔재 청산 작업을 ‘문재인 정부의 관제 민족주의’라고 비판하는 사람도 있다. 최장집 전 고려대 교수는 문재인 정부의 역사청산 작업을 박근혜 정권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작업과 같다고 주장한다. 어찌 역사청산 작업을 시대착오적인 국정 역사교과서와 비교하는가. 우리 만큼 과거사 청산작업이 미진했다고 지적을 받는 나라는 없다. 최 교수는 요즘 학자라기보다 현실 정치에 대한 발언을 많이 하는 사람인지 모르는 바가 아니지만, 이는 ‘우리안의 친일’이 얼마나 뿌리 깊은지를 반증하는 것이다. 정부도 아쉽기는 마찬가지다. 외교부도 조용하다. 일본과 역사문제에서 외교부는 항상 ‘실익’을 강조하며 과도한 민족주의를 우려한다. 우리가 과거로 회귀하자고 하는 것도 아니고, 진솔한 사과를 바탕으로 새로운 시대를 열자는 것 아닌가. 그러면서 변하지 않는 일본, 거꾸로 극우적 군국주의로 치닫는 일본을 왜 지적하지 않는가.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이 논문이 정부가 대응할 정도의 가치가 있는 논문인지 (의문이다)”라고 말해 구설수에 올랐다. 이번 3․1절 대통령 기념사도 일본에 대해 매우 ‘완화’됐다. 문 대통령은 “한일 양국은 경제, 문화, 인적교류 등 모든 분야에서 매우 중요한 이웃”이라면서 대화 의지를 강조했다. 단호한 단어를 사용했던 과거 3․1절, 광복절 기념사에 비해 달라진 모습이다. 단호한 표현을 했던 작년, 재작년도 그랬지만 그런데도 일본은 이를 비판하는 외교적 결례를 범하고 있다. 결국 램지어의 오류는 오롯이 우리의 책임이다. 우리 학계가, 우리 언론이, 우리 정부가 제대로 못해서다. 그것을 지금 국제 학계가 세계 언론이 하고 있는 것이다. 3․1혁명의 정신은 독립선언서 첫 대목에 나와 있듯이 ‘독립국과 자주민’이다. 한 마디로 자주독립이다. 지금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국제적 검증 모습을 보면 3․1혁명 정신과 정반대다. ‘남’에 의해 얻은 해방이 결국 ‘분단’으로 이어졌다. 주권국가인 지금 위안부 문제 극복을 남에게 의존하고 있지 않은가 자문해야 한다. 102년 동안 우리는 무엇을 하고 있었는가. 우리의 3․1혁명 정신은 진정 살아 있기나 한 것인가.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ry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